[석유전쟁]국제유가 4일 만에 하락 …코로나·미중 무역협상 우려에 관망 > 1:1고객상담

본문 바로가기
고객센터주식 / 국내선물 / 항셍지수 / 나스닥 / s&p500 / 오일 등 80가지의 파생상품

주요 뉴스 분석

주요 뉴스 분석
1:1고객상담

[석유전쟁]국제유가 4일 만에 하락 …코로나·미중 무역협상 우려에 관망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-06-24 12:01 조회141회

※고객님의 정보를 소중하게 관리하며, 사전동의 없이 외부 유출을 하지 않습니다.

이름 관리자
연락처 1
제목 [석유전쟁]국제유가 4일 만에 하락 …코로나·미중 무역협상 우려에 관망
내용

[샌프란시스코=뉴스핌]김나래 특파원= 국제유가가 4거래일 만에 하락했다.

23일(현지시간) 미국 서부 텍사스원유(WTI) 8월 인도분 선물은 저장 대비 0.36달러(0.88%) 내린 

배럴
 [ 10,050 50 (-0.50%) ] | 토론| 뉴스| 공시 당 40.37달러를 기록했다.

 

영국 북해 브렌트유 8월물 역시 0.45달러(1%) 하락한 배럴당 42.63달러를 나타냈다.

1903271728243740_w.JPG
셰일유 생산시설 [사진=블룸버그]

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 확산세가 지속하는 가운데 미중 무역합의를 둘러싼 논란이 투자자들의 불안 심리를 자극했다.

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존스홉킨스대 통계 기준으로 전날까지 미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의 7일 이동평균치는 일주일 사이 30% 이상 늘었다. 특히 신규 확진자가 5% 이상 증가한 주가 텍사스, 플로리다, 아리조나, 오크라호마 등 26개주에 달했다.

또 미중 무역합의 파기에 대한 우려는 잦아들었지만 유가의 향배를 바꾸진 못했다.

피터 나바로 미 백악관 무역·제조업 정책국장은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합의가 더는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가 "맥락이 많이 어긋난 채로 인용됐다"면서 급히 번복하는 소동을 벌였다.

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"중국과의 무역합의는 온전하다"며 수습에 나섰다.

ticktock0326@newspim.com













저작권자(c)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(Newspim)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 

첨부파일